삼척향교 소개

향교의 기능과 역활

1. 향교의 역사
1) 향교의 연원과 변천사

성균관과 더불어 우리나라 전통시대 교육의 중추를 맡아 수많은 인재를 양성하고 배출한 곳이 바로 향교이다.   향교는 오늘날의 국립 고등교육기관에 해당되는 것으로서 향학(鄕學), 학궁(學宮), 재궁(齋宮) 또는 교궁(校宮)으로도 불리웠다.

향(鄕)은 수도를 제외한 행정구역을 일반적으로 지칭하는 말이고 교(校)는 학교를 의미하는 것이므로 결국 향교는 ‘지방의 학교'라고 정의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지방교육이 최초로 제도화되기 시작한 것은 중국으로부터 유교가 전래되고 난 이후의 일이며, 구체적으로는 고구려가 평양으로 도읍을 옮긴 뒤 각 지역에 걸쳐 설립한 경당(?堂)에서 비롯된다. 경당에서는 유교의 경전을 중심으로 한 교육이 이루어졌으며, 이와 함께 궁술(弓術)도 가르쳐 문무(文武)를 겸한 교육을 하였다.
또한 백제와 신라에도 유학이 흥성하여 백제에서는 오경박사(五經博士) 제도를 두었고 신라는 국학(國學)을 설치하였지만 지방에 학교가 건립되었다는 기록은 나타나지 않는다. 이는 고구려에 비해 영토가 좁고 인구가 많지 않았던 당시 백제와 신라의 여건상 중앙 이외의 지방에 별도로 교육기관을 설치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았던 데에 기인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통일신라시대에 들어와 지방교육은 이전에 비하여 더욱 확대된 형태로 이루어졌으나 체계적이고 완비된 단계에 까지는 도달하지 못하였다.   기록에 의하면 향교의 설치는 고려 태조(太祖) 13년(930년) 평양에 학교를 설치하여 6부생(六部生)을 가르치고 문묘를 세워 제사를 지내기 시작한 것이 그 직접적인 시초가 된다.
이어 성종(成宗)  6년(987년)에는 전국 12목(양주, 광주, 충주, 청주, 공주, 진주, 상주, 전주, 나주, 승주, 해주, 황주)에 학교를 설치하고 경학박사(經學博士)를 배치하였으며, 주군(州郡)에 학사(學舍)를 세워 지방교육의 기틀을 다져나갔다.
이후 인종(仁宗) 5년(1127년)에는 각 주(州)에 학교를 세우고 교육을 진작시킬 것을 명하였으며, 충숙왕(忠肅王) 6년(1314년)에는 이곡(李穀)을 모든 주(州)에 파견하여 향교를 부흥케 하였다. 이에 따라 향교가 각 지방에 널리 설치되고 유교교육의 진작과 지방문화 향상에 크게 이바지 하였다.
그러나 향교의 본격적인 발달과 체제의 완비는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이루어진다. 바로 이 같은 상황 속에서 고려 말 안향(安珦) 등의 학자에 의해 수입된 성리학은 유교의 활성화와 대중화를 촉진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성리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한 학자들은 이를 토대로 유교부흥을 위한 두 가지 작업에 착수하였다.
그 하나는 불교에 대한 배척이었으며, 다른 하나는 유교의 대중화였다. 이는 조선의 개국과 동시에 조선왕조의 전통적인 ‘억불숭유(抑佛崇儒)' 정책으로 이어졌으며, 특히 유교의 대중화를 위한 교육이 강조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태조(太祖)는 즉위 원년(1392년)에 각도의 안찰사들에게 명하여 학교의 흥폐(興廢)로 그 지역 수령들의 능력을 가늠하는 제도를 수립하고 향교설치를 강조하였다. 이어 태조 7년(1399년)에는 성균관의 준공과 더불어 성균관과 병행할 지방교육 기구로서 향교의 설치를 재차 촉구하였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주현(州縣)의 실정에 따라 크고 작은 차이가 있었다.
태조의 교육정책을 이어받은 태종(太宗)은 향교의 수학(修學) 성과를 수령에 대한 평가기준으로 삼고 13년(1413년)에 각 향교에 관리 및 유지에 충당할 비용을 마련토록 학전(學田)을 지급하는 등 더욱 강력한 정책을 추진해 나갔다, 이에 따라 전국의 행정단위마다 고루 1개소씩 향교가 설치되어 전국의 향교는 모두 360개로 늘어나 명실공히 지방 교육기관으로서의 그 체제와 규모 및 기능을 완비하게 되었다.
그러나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의 양난(兩亂)을 거치며 국가의 재정이 극히 피폐해졌고, 기능이 약화된 향교를 보완하기 위하여 사립 교육기관인 서원(書院)이 각지에 설치되기 시작하였으며, 그 수는 전국에 걸쳐 378개소에 달하였다.

대부분 16세기 후반에서 18세기 전반에 걸쳐 설립된 서원은 부분적으로 향교의 기능을 보완하고 향촌(鄕村)사회의 구심점이 되는 등 많은 역할을 하였으나, 조선후기에 격화되기 시작한 당쟁(黨爭)과 연결되면서 여러 가지 부작용을 낳게 되었다.
이에 따라 조선 말기인 대원군(大院君) 때에 이르러 마침내 서원철폐의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다.

대원군의 강력한 서원철폐정책은 서원이 당쟁의 근거지가 되어왔던 폐단을 없애주는 한편 백성의 부담을 덜어주는 긍정적인 역학도 하였지만, 향교와 더불어 서원이 지방에서 유교교육의 근간을 이루어 왔던 점을 감안한다면 이는 커다란 손실이라 아니할 수 없다.
성균관과 향교는 일제(日帝)의 집중적인 탄압의 대상이 될 수 밖에 없었다. 1910년 무력(武力)으로 한국을 합병(合倂)한 일제는 우리의 국가이념을 부정하고 민족성을 말살(抹殺)하기 위하여 합방직후 성균관을 폐지하고 지방 향교 역시 교육기관으로서의 자격을 박탈하였던 것이다. 이같은 강압정책(强壓政策)에 따라 성균관은 국립대학으로서의 면모(面貌)를 잃고 경전을 교육하는 사설 전문학원으로 전락(轉落)하였으며, 향교 역시 문묘에 대해 제사를 지내는 기능만이 허용되었다. 이처럼 성균관과 향교의 기능이 박탈됨에 따라 유교 역시 크게 침체되기에 이르렀다.
1946년에 유림들의 뜻을 모아 성균관대학이 설립되었다. 비록 국립대학으로서의 위치를 되찾지는 못하였으나 전국 향교에서 기금(基金)을 모아 설립된 유교이념(儒敎理念)에 의한 대학이 다시 우리나라에 세워질 수 있게 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

해방에 뒤이은 국토의 분단,
그리고 다시 한차례 밀어닥친 6.25 동란의 혼란과 시련 속에서도 유교의 본산으로서의 조직과 체계를 다시금 재정비하기 위한 노력은 성균관과 각 지방의 향교를 중심으로 꾸준히 전개되었다.

234개의 향교는 이미 체제정비를 마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단계에 접어들었으며, 유교와 지역사회 교화의 본산으로서의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고 있다. 특히 1980년대 들어오면서 향교의 역할은 더욱 두드러져 전국 각 향교에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충효교실' 등을 개설하는 등 사회교화(社會敎化) 및 교육기관으로서의 본래의 기능과 모습을 점차 되찾아가고 있다.
2) 향교의 전통적 기능
전통시대에 있어 국립 지방교육기관으로서의 향교의 기능은 크게 다음과 같은 세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그 첫번째는 선성(先醒) 및 선현(先賢)에 대한 향사(享祀)임무이다.
이는 배우는 사람들로 하여금 유교의 창시자이신 공자님을 비롯하여 유교를 빛내고 발전시킨 여러 성현들의 훌륭한 덕을 기리고 그 위업을 물려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그 두번째는 교육기관으로서의 기능을 들 수 있다.
각지의 유생들을 모아 강학하였던 향교의 교과과목은 성균관과 동일하게 사서오경(四書五經)의 유교경전을 중심으로 하는 순수한 유교교육기관이었다. 또 이곳에서 공부를 마친 후 1차 과거시험에 합격한 유생은 생원(生員) 또는 진사(進士)의 칭호를 받고 다시 성균관에 입학할 수 있게 되며, 성균관에서 문과시에 응시하여 고급관리로 나갈 수 있는 자격을 얻을 수 있게 되어 있었던 까닭에 국가 동량의 양성이라는 측면에서도 커다란 기여를 하여왔다.
마지막으로는 지역사회 교화의 중심으로서의 기능을 들 수 있다.
유교의 교육은 전통적으로 가르치고 배우는 단계에서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한 적극적인 실천까지를 포함한다.
그런 까닭에 향교에서 선성선현(先聖先賢)에 대한 향사를 하는 것 역시 그들의 덕행(德行)을 배우고 이를 실천에 옮긴다는 교화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도 향교는 지방의 풍속을 바로잡고 각종 의례(儀禮)의 보급 및 전파 등을 통하여 유교적 이념에 입각한 지역사회의 교화에 많은 역할을 하였다.
참고로 당시의 각도별 향교의 교수 및 훈도의 정원수를 경국대전(經國大典)》에 근거하여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향교의 교수 훈도 정원표
도명 교수 훈도 도명 교수 훈도 도명 교수 훈도
경기도 11 26 강원도 7 18 충청도 4 50
함경도 13 9 경상도 12 55 평안도 11 21
전라도 8 49 황해도 6 19 총계 72 257
 
한편 교생의 정원 수 역시 행정단위별로 차이가 있어 가장 큰 행정단위에는 각 90명씩, 그리고 중간급은 70명, 작은 행정단위는 30~50명이었다. 이들은 수학하는 기간 동안에는 대부분 향교에 마련된 동재(東齋)와 서재(西齋) 등의 기숙시설을 이용하도록 되어 있었는데 대체로 동재에는 양반의 자제를 그리고 서재에는 서민의 자제를 수용했다.

 

2. 향교의 전통적 기능(향사와 교화)
1) 향사(享祀)
        - 선성(先聖) 및 성현(聖賢)에 대한 향사(享祀:제례를 올리는 의식)  :  삼척향교는 39위를 모시고 있다.
  ①  석전대제(釋奠大祭) : 문묘(대성전)에 봉안된 선성선사를 추모하며 올리는 제사(제례)
        - 춘기(春期)  :  양력 5월 11일 (공부자 돌아가신 날)
        - 추기(秋期)  :  양력 9월 28일 (공부자 탄생하신 날)
     ※  당초 음력 2월, 8월 상정일에 봉행하던 날짜를 공부자의 탄강일에 봉행하도록 2006년 11월 29일 성균관에
         서 변경 확정 봉행토록 하였다. (춘, 추기로 년 2회 석전대제 봉행)
   ②  분향례(焚香禮) :  음력 초하루 삭일(朔日)과 보름 망일(望日)에 향을 올리는 제례
        - 하절기(봄, 여름, 가을)에는 06:30
        - 동절기(겨울)에는 07:00시에 봉행한다.
   ③ 고유례(告由禮)  :  각급 기관장이나 향교에서 성균관 임원으로 임명을 받은 때와 주요행사 때 향을 올리
                                   고 축문을 고하는 의례
   ④ 봉심례(奉審禮)  :  각 향교에서 성균관과 타 향교에 방문을 하거나 각급학교 학생, 지도자 및 일반인의 향
                                   교 방문 시 향을 올리고 축문을 고하는 의례.
   ⑤ 지방문화재(죽서문화제의 삼원제) 기간 기원하는 제례
        -  삼척죽서문화제 기간(정월 보름날) 및 환선제 등 기원제인 삼원제(지신(地神), 산신(山神), 해신(海神))을
           성균관 유도회 삼척지부 또는 각 읍, 면 지회 주관 봉행
2) 교화(敎化)
       -  교육기관으로서의 기능과 지역사회의 교화(敎化) : 유교의 교육을 전통적으로 가르치고 배우고 덕행을
           배우고 이를 실천에 옮기며 인성, 예절, 유학, 의례를 배우고 가르침.
       -  인성, 예절과 유학을 배우고 가르침으로 향교에서 신성성현에 대한 덕행을 배우고 실천하는 현세(現世)
           에 실천에 옮기는 의미와 지방의 풍속을 바로잡고 각종 의례의 보급 전파의 역할이다.
 
  ①  인성교육(人性敎育)
        -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성과 예절을 각 초, 중등학교를 찾아가는 향교로서 성균관에서 임명된 강사를 통
           하여 충효사상, 생활예절, 전통예절, 사자소학, 멀티미디어의 과목으로 년 300명 이상 지역별 순회 교육
           을 시행.
 
  ②  분향, 교유 행례 및 도덕성회복
        -  유림과 지역인사들의 지켜야할 자세와 역할을 현실에서 충실히 지키고 멀티미디어 시대를 맞이하여
           참된 가족 제도가 허물어지고 개인주의로 일반가정에서도 도덕성 회복으로 유림들이 각종 모임을 통
           하여 가정 윤리와 몸가짐을 바르게 하는 도덕성을 갖도록 하는 교화사업이다.

 

 

 

3. 향교의 년중 주요행사
 
1) 향사(享祀)
    ①  삭망(朔望), 분향(焚香) : 음력 매월 1일, 15일 대성전 제례
    ②  석전대제(釋奠大祭)  :  춘기(양력 5월 11일), 추기(양력 9월 28일) 년 2회 대성전 봉행
    ③  실직군왕제(悉直郡王祭)  :  청명일 다례제
    ④  율곡제(栗谷祭) : 양력 10월 26일 강릉 오죽헌 문성사
    ⑤  성균관봉심(成均館奉審)  :  매년 1회 (10월 중)
 
2) 회의(會議)
    ①  유림총회(儒林總會)  :  매년 3월 중
    ②  장의회의(掌議會議)  :  년 2회 (필요시)
    ③  원로회의(元老會議) :  년 2회 (필요시)
 
3) 교육 기타(敎育 其他)
    ①  인성교육(人性敎育)  :  년 1회 (7월 중)
    ②  모범향교 순례  :  3, 4월 중
    ③  기로연(耆老宴)  :  년 1회 10월 중(노인 300명 초청 경로잔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