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세요

향약이란?


조선시대 향약은 향촌의 자치규약으로 우리사회에 유교적 예속(禮俗)이나 미풍약속의 보급정착에 크게 공헌하였다.  이러한 향약은 명종때 이황이 실시한 예안향약과 선조때 이이가 실시한 해주향약 등이 그 대표적인 사례이다 .
- 1519년 (중종14년) 조광조가 향약을 널리 실시하려 하였으나, 그의 실각으로 성공하지 못하였으며,
   그 뒤 각지의 사림에 의해 시행되다가, 사림정치가 구현된 선조 대에 이르러 전국적으로 시행되기에 이르렀다.
   그 후 이황(李滉), 이이(李珥) 등의 노력으로 널리 보급 수용되어 지방자치제도 안정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향약의 내용은 다음과 같은 상부상조 정신이다.
○ 德業相勸 (좋은일은 서로 권한다)
○ 過失相規 (잘못은 서로 바로 잡아준다)
○ 禮俗相交 (좋은 풍속은 서로 교환한다)
○ 患難相恤 (어려운 일을 당하면 서로 돕는다)
전통적인 공동체의 개념은 오늘날 대부분 해체되었거나 해체되어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동체의 상부상조 및 협동의 정신은 더욱 강조되어야 한다.
전통적인 향약에는 폐단도 있었지만, 이웃집이 농사를 짓지 못할 사정이 되면 협력하여 농사도 지어주고, 무의탁 고아나 노인, 병자들을 돌보아주는 아름다운 전통이 있었다.
오늘날 우리사회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예전에 비해 이웃을 도와줄 여력이 있으면서도 마음과 정성이 부족해 실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마음만 있다면 그 도움의 손길이 빠르게 확산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상생활에서 「작은 실천」이다.
여기에 유림사회가 공동체적 유대와 결속을 위한 상부상조, 협동의 정신으로 뭉쳐야 할 것이다.